십자가의 길 (24년 사순)

 

“어머니께 청하오니 제 맘속에 주님 상처 깊이 새겨 주소서!”    

 

예수 (김옥순 수녀님 그림)